검색

오산시립미술관, 미디어아트 전시 '변화(change)와 변환(convert)' 展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진일
기사입력 2024-01-24

 

 


[경인투데이] 오산문화재단은 오는 3월 24일까지 오산시립미술관 제1~3전시실에서 ‘변화(change)와 변환(convert)’ 展을 열고 있다고 밝혔다.

재단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산시립미술관 2층에서 이권재 오산시장, 성길용 오산시의회 의장, 내빈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변화(change)와 변환(convert)’ 展 개막식이 성황리에 열렸다.

오산시와 오산문화원, KT에서 후원하는 이번 전시전은 무료로 운영되며, 아날로그에서 디지털로 ‘변화’하는 세상 속 ‘변환’을 주제로 감성을 접목한 신기술 콘텐츠가 주를 이룬 미디어아트 전시이다.

정적인 언어와 동적인 이미지의 교감이라는 화두로 이번 ‘변화(change)와 변환(convert) 展 작품을 통해 관람객과의 소통의 자리를 마련하고 현대미술을 이해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할 예정이다.

미디어 작품 하나하나에 기술적 원리에 시각 예술을 결합한 가운데 다소 유행에 가려진 소중한 감성들이 다채로운 기술력을 이용하여 재탄생될 것으로 기대된다.

미디어아트 ‘변화(change)와 변환(convert) 展에는 김홍년, 노진아, 송창애, 이이남, 이재형, 최종운, 한호 등 총 7명 작가가 참여했다. 먼저 송창애 작가의 ‘WATER ODYSSEY’는 물의 파동을 시각화하는 예술 체험을 통해 관객들에게 자기 접속의 기회를 제공한다.

이재형 작가의 ‘시간여행’은 공중전화를 예술적 장치로 삼은 인터렉티브 전시로 관람객들에게 50년 전 오산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수 있도록 오산시의 과거의 모습을 영상으로 구현한다.

김홍년 작가의 ‘Lovefly in osan’에서는 오산천의 환경을 테마로 19인치 모니터 30개를 2개 실로 나눠 모니터 총 60개와 판화작품 30점이 전시된다.

이 밖에도 한국에서 미디어아트 작가로 널리 알려진 ▲한호 작가의 ‘Last supper’ ▲이이남 작가의 ‘병풍 시리즈’ ▲노진아 작가의 ‘불완전모델’ ▲최종운 작가의‘Beyond the Space’를 다양한 디지털 매체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오산문화재단 이수영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는 관람객이 일방적으로 보고 듣는 것이 아니라 관객 참여형 인터렉티브 작품이 주를 이룬다. 아티스트와 함께 쌍방향으로 소통한다는 느낌을 주기 위해 기계에 감정을 넣어 지나온 추억을 예술로 승화하는 것에 전시의 포인트가 있다”며 “2024 겨울방학을 맞이해 만든 특별 전시회이기 때문에 방학을 이용해 오산시 청소년뿐만 아니라 오산시의 지나온 역사에 관심이 있는 오산 시민들의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자ⓒ경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