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특례시, 사회 첫 발 내딛는 자립준비청년들에게 총 2400만원 지원

이웃돕기 성금 일부 활용…15명 자립준비청년에 최대 200만원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진일
기사입력 2024-02-12

 

▲지난해 12월 6일 이상일 용인특례시장이 자립준비청년들과 함께 오찬자리를 마련해 대화를 나눴다.


[경인투데이] 용인특례시(시장 이상일)가 사회에 첫발을 내딛는 지역 내 자립준비청년들을 응원하기 위해 총 2400만원을 지원했다고 12일 밝혔다.

 

자립준비청년은 아동양육시설, 공동생활가정, 가정위탁 등의 보호를 받다가 만 18세 이후 원가정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보호가 종료되어 홀로서기에 나서는 청년들이다.

 

시는 올해 시설을 퇴소하는 9명의 자립준비청년들에게 200만원, 고등학교를 졸업하는 자립준비청년 6명에게 100만원을 지원했다. 지원금은 경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자립준비청년을 위해 지정 기탁된 이웃돕기 성금으로 마련했다.

 

자립준비청년을 위해 시는 경제적 지원과 함께 청년들을 위한 정책 마련을 위해 지속해서 관심을 기울여왔다.

 

지난해 이상일 시장은 8월과 12월 두 차례에 걸쳐 자립준비청년들과 정담회 자리를 마련해 진로에 대한 진심 어린 조언을 건넸고, 미래를 응원했다.

 

시 관계자는 자립준비청년의 안정적인 사회 첫걸음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앞으로도 더 세심하고 촘촘하게 취약계층을 보호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