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소방서, 의료계 집단행동 대응 ‘지역 응급의료협의체’ 실시간 운영 회의 열어

일주일간(2.20~26.) 926건의 구급 출동… 응급환자 55.2% 지역 병원 수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진일
기사입력 2024-02-29

 

[경인투데이] 용인소방서(서장 안기승)는 연일 지속되는 의료계 집단행동으로 도민의 의료공백의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 28일 용인 지역 내 응급의료협의체운영에 따른 비상대책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회의는 보건의료 위기 단계가 심각단계(2.23. 08시 발령)로 격상됨에 따라 도민의 불안과 지역 내 의료공백의 최소화를 위해 용인 주요 병원 5곳의 응급진료 센터장 및 진료과장, 경기 응급의료지원센터의 자문 연구원, 3개 구 보건소장, 용인소방서 구급 담당자 총 10명의 구급·의료 서비스를 담당하는 최정예 위원으로 구성해 비대면 줌(ZOOM) 형식으로 진행됐다.

 

주요 내용으로는 응급환자 병원 이송 대응체계 및 수용률 향상에 대한 논의 중증도별 분산 이송 체계 구축 소방-응급의료기관(5개소)-보건소(3개소) 간 현황 일일 모니터링 및 핫라인 유지 등이며, ‘문 여는 의료기관정보를 지역주민에게 안내해 도민의 불안감 해소를 위해 적극 노력할 것에 의견을 모았다.

 

한편, 의료계의 집단행동이 시작된 이후 용인소방서는 지난 일주일간(2.20~26.) 926건의 구급 출동을 했고, 병원 이송 524건 중 289(55.2%)이 용인 지역 내인 것으로 확인됐으며, 오히려 평소보다 관내 이송이 증가했는데 이는 용인시 관내 응급의료기관의 협조로 보여진다고 판단했다.

 

안기승 서장은 어려운 환경 속에서 도민의 생명 수호를 위해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는 구급, 의료계 종사자분들께 감사를 전한다라며 협의체 간 긴밀한 협력으로 유사시를 대비해 의료공백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경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