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특례시, 용인자연휴양림 목재문화체험관 월요일에도 문 연다

휴양림·산림교육센터 이용객이 목공예 체험까지 즐길 수 있도록…3월부터 적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진일
기사입력 2024-02-29

 

▲ 용인자연휴양양림 내 목재문화체험관에서 목공예 프로그럄에 참여하고 있는 교육생들의 모습


[경인투데이] 용인특례시는 3월부터 용인자연휴양림(처인구 모현읍 초부리) 이용객의 편의를 위해 목재문화체험관 휴관일을 변경해 주중 상시 체험 프로그램을 제공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용인자연휴양림 내 산림교육센터의 경우 새해 첫날, 설·추석 당일, 근로자의 날에만 휴관는데 목재문화체험관은 매주 월요일마다 휴관해 이용객들이 월요일에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즐기기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두 곳의 휴관일을 맞춘 것이다.

이에 따라 산림교육센터에서 운영하는 프로그램 가운데 목공예 체험이 포함된 ‘행복한 숲’과 ‘너의 숲’의 프로그램을 제한 없이 제공하게 됐다.

용인자연휴양림은 연중무휴 운영하며 산림교육센터와 목재문화체험관은 새해 첫날(1월 1일) 설·추석 당일, 근로자의 날에만 휴관한다.

목재문화체험관은 산림 체험과 연계한 ‘행복한 숲, 너의 숲’ 프로그램 외에 3세 이상의 유아부터 성인까지 모든 연령층이 전문가의 지도를 받아 간단한 소품 등을 제작할 수 있는 58종의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산림교육센터는 숲 해설가와 함께하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비롯해 강의 시설과 숙박시설까지 마련돼 있어 기관·단체 등의 이용이 점점 늘고 있다.

목재문화체험관과 산림교육센터를 이용하고자 하는 시민은 용인산림교육센터 홈페이지에서 프로그램을 신청하거나, 목재문화체험관으로 방문 신청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용인자연휴양림을 방문한 모든 분이 숲 해설 프로그램과 목공예 프로그램을 함께 즐길 수 있도록 운영 일정을 변경했다”며 “일상 속 쉼이 필요하신 분들이 많이 방문해 힐링하면서 소소한 기쁨을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