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 반도체 등 핵심산업의 원천 ‘양자기술’ 생태계 육성 본격 추진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 경기도 본의회 통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김진일
기사입력 2024-02-29

▲ 경기도청 전경   

 

[경인투데이] 경기도가 반도체 등 핵심산업의 원천인 ‘양자기술·산업’ 생태계 육성을 본격 추진한다.

 

도는 29일 ‘양자기술·산업’ 육성의 제도적 기반인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가 도의회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례는 산업체, 대학, 연구소, 공공기관 등 다양한 주체들의 의견을 수렴해 남경순 경기도의회 부의장이 대표 발의했다. 양자과학기술과 산업을 집중 육성하기 위한 기본계획 수립, 사업 지원, 재정지원, 위원회 운영과 협력체계 구축 등 양자산업의 체계적인 육성과 지원을 위한 근거를 담았다.

 

양자(Quantum)란 불연속적인 입자성과 중첩이 가능한 파동성을 동시에 갖는 개체로, 양자기술이란 양자물리학적 특성을 컴퓨터, 통신, 센서 등 정보기술에 적용해 초고속 연산, 초신뢰 보안, 초정밀 계측을 가능하게 한다. 국내외에서 반도체, 국방, 에너지 의료 등 주요 산업 전반에서 폭넓게 활용되고 있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올해 3대 미래 전환(게임체인저) 기술로 양자, 인공지능, 첨단바이오를 선정한 바 있다.

 

도는 이번 조례를 기반으로 양자산업 생태계 육성 기본계획 마련, 양자 포럼, 정부 공모사업 대응, 산·학·연·관 협력 체계 구축, 글로벌 교류협력 등을 점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송은실 경기도 반도체산업과장은 “경기도 양자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 제정에 따라 양자기술 및 양자산업 생태계 육성을 위한 제도적 기반이 마련됐다”며 “반도체 산업 등 양자 소부장 중심의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경인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