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용인시, 2025년 용인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 공람

가 -가 +

김진일
기사입력 2020-08-04

▲ 용인시 처인구 중심권역 전경


[경인투데이] 용인시 도시지역 내 녹지지역 일부가 주거지역으로, 비도시지역의 농림지역 일부가 관리지역으로 변경된다.

 

용인시는 4일 이 같은 내용의 도시관리계획 재정비안을 만들어 오는 5일부터 92일까지 주민의견을 청취하기 위한 공람을 한다고 공고했다.

 

이는 지난 2015년 결정된 ‘2020년 용인도시관리계획2025년을 목표로 재정비하는 것으로 상위계획인 ‘2035년 용인도시기본계획에서 승인된 사항과 최근의 도시여건 변화 등을 반영했다.

 

현행 국토의 계획 및 이용에 관한 법률은 시장이 5년마다 기존의 용도지역지구구역과 지구단위계획 및 도시계획시설 등을 재검토해 도시관리계획을 재정비하도록 하고 있다.

 

이번 용인도시관리계획 재정비()은 자연녹지지역 내 공동주택이 들어선 곳과 농업진흥지역 및 보전산지 해제지역 등의 용도지역을 현실화하고 자연취락지구 일부를 조정한 것이 특징이다.

 

또 보전가치가 떨어지는 일부 도시자연공원구역을 조정하고,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폐지와 신규 도시계획시설 설치 등에 관한 계획을 포함하도록 했다.

 

구체적으로 용도지역과 관련해 도시지역 내 녹지지역은 생산녹지지역 241.0와 보전녹지지역 24.1를 축소하고 자연녹지지역을 148.3늘리도록 했다. 또 제2종일반주거지역 70.6, 2종전용주거지역 38.0등 총 117.8의 주거지역을 늘리도록 했다.

 

비도시지역에선 농림지역 110.5를 관리지역으로 변경하는데, 계획관리지역 68.0와 생산관리지역 36.2등이 예정됐다.

 

용도지구와 관련해선 특화경관지구 4.5가 감소하고 자연취락지구 3.1가 증가하게 된다.

 

구체적인 재정비()은 용인시청 도시정책과와 각 구청 건축허가과에 비치된 도면을 열람해서 확인하면 된다.

 

재정비()에 대한 의견이 있는 경우 공람 시작일부터 공람 완료 후 7일 이내에 서면으로 의견을 제출할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