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경기도민 31%, 즉각 도움이 필요한 고도의 스트레스 상태

코로나 백신 안전성 입증 때까지 접종 유보할 것” 62.2%, “비용과 무관, 즉시 접종” 19.5%…“무료면 즉시 접종” 10.5%

가 -가 +

김진일
기사입력 2020-10-22

 


[경인투데이] 경기도민의 63.8%가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고 있으며, 31.0%는 즉각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고도의 스트레스 상태에 해당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민의 73.8%방역대책이 필요하다면 인권 보호는 후순위로 미뤄야 한다는 질문에 동의한다고 답했다.

경기도 공공보건의료지원단과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유명순 교수팀은 지난 105일부터 13일까지 경기도 거주 성인 남녀 2,548명을 대상으로 이런 내용을 담은 3차 경기도 코로나19 위험인식조사를 진행하고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51, 72차 조사에 이은 마지막 기획조사로 2달여 동안 코로나19에 대한 도민들의 일상생활, 인식변화 등을 알아보기 위해 실시했다. 이번 조사의 표집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최대허용 ±3.1%p이다.

먼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스트레스 정도를 묻는 질문에는 63.8%가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고 응답했다. 스트레스를 유발한 집단감염 사례를 묻는 질문에는 사랑제일교회 관련 집단감염31.4%, ‘8.15 광화문 집회 관련 집단감염31.4%로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지난 51차 조사 결과에서 높은 순위로 도출되었던 신천지 집단감염은 20.8%(164.4%), 이태원클럽 관련 집단감염은 8.8%(130.2%)낮게 나타났다.

코로나19 트라우마 스트레스 정도를 물었을 때 전체의 31.0%즉각 도움이 필요한 고도의 스트레스 상태에 해당됐다. 1차 조사 19.3%와 비교했을 때 약 1.6배에 달하는 11.7%p 증가한 것으로 심리방역이 시급하다고 할 수 있다. 정신건강의 악화 요인을 물었을 때, ‘일상자유의제한’ (67.5%)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고, 걷기 등 신체활동 감소(54.3%), 중요한 일정(결혼식, 시험, 취업) 변경·취소(46.7%)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일상을 얼마나 회복했는지에 대한 일상회복 정도(전혀 일상회복을 하지 못했으면 0, 이전의 일상을 완전히 회복했으면 100)에 대해서는 평균 48.2점이 나와 회복 수준이 절반에 못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남성 50.4,여성 45.9)과 낮은 연령층(20·3044.6< 40·5048.8< 60대 이상 53.6)에서 특히 일상회복 정도가 더디게 나타났다.

코로나19 사태가 삶의 질에 어떠한 영향을 미쳤느냐는 질문에는 73.7%부정적인 영향을 미쳤다고 답했다. 특히 전적으로 악영향(7~10)’을 미치고 있다고응답한 경우는 2030세대가 77.4%, 4050세대가 72.4%, 60세 이상이 69.8%로 낮은연령층이 더 부정적인 영향을 받고 있었다.

감염병 대응 과정에서 공익과 인권 보호에 대한 생각을 동의 수준(1: 매우 동의한다~4: 전혀 동의하지 않는다)으로 물어본 결과, ‘방역대책이 강화돼야 할 때라면 인권보호는 후순위로 미뤄둬야 한다는 질문에 동의하는 비율(매우 동의한다+약간 동의한다)73.8%로 매우 높게 나타났다. 인권침해 소지가 있는 무리한 방역대책이 결과적으로 사회 불안을 증폭시키는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그렇다 50.9%, 아니다 49.1%로 비슷한 수준을 보였다.

개인별 방역대응과 관련해,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정도를 물었을 때는 93.8%가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응답해 높은 실천율을 보이고 있었지만, 외출자제는 32.5%. 사람 만날 때 2m 거리두기는 28.3%로 낮았다. 전체적으로는 1차 조사(1차 마스크 착용 84.9%, 외출자제 28.4%, 2m 거리두기 23.2%) 대비 권고행위 실천율이 소폭 향상됐다.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 성공에 중요한 순위를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64.8%방역 방해에 대한 강력한 처벌법 개정이라고 응답했다. ‘생계로 인해 일상 멈춤이 어려운 직종/근로자의 긴급 생계지원 방안 마련’(46.5%), ‘아프면 쉴 수 있도록 유급병가, 상병수당 등 제도 마련’(40.3%)이 뒤를 이었다.

1년 안에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된다면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대한 질문에는 응답자의 62.2%안전성이 입증될 때까지 접종을 미룰 것이라고 답했다. ‘비용과 무관하게 개발 즉시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9.5%였으며, ‘무료 접종일 경우 즉시 접종을 받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10.5%였다.

이희영 경기도공공보건의료지원단장은 “3차에 걸친 조사결과 코로나19가 장기화되면서 국민들이 지쳐가고, 사회적 연대도 위협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실질적 방역대응과 더불어 사회적 연대를 강화할 수 있는 대책을 강구해야 한다고 말했다.

유명순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코로나19 사태가 9개월을 넘기면서 단순 신종전염병 대응을넘어 복합사회재난을 관리하는 국가 역량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방역은 과학이면서 또한 협치라는 인식과 접근의 전환이 필요하다. 이번 조사가 위기대응과 대비를 정부나전문가 주도에서 지역사회가 되도록 하기 위한 근거자료가 되어줄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봉휘 경기도 정신건강과장은 “3차 조사결과를 토대로 도민의 심리적 어려움 극복과 정신적 회복을 위한 다양한 방역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