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화성국제테마파크, IT기술 접목된 미래형 엔터테인먼트 선보인다

VR, AR 기술 활용한 체험형, 디지털 놀이기구 도입

가 -가 +

김진일
기사입력 2021-01-20

 

 


[경인투데이] 오는 2026년 화성시에 문을 여는 화성국제테마파크가 전통적인 테마파크와는 차별화된 미래형 엔터테인먼트를 선보일 전망이다.

 

20, 경기도청에서 열린 화성국제테마파크 사업추진 보고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청사진이 공개됐다.

 

화성국제테마파크는 총 사업비 457백억 원 규모로 화성시 송산그린시티 내 동측부지에 약 4,189면적에 조성되는 대규모 복합 리조트형 테마파크이다.

 

호텔, 전문 쇼핑몰, 골프장 등이 함께 조성되며, 15천여 명의 일자리 창출과 연간 19백만 명의 관광객을 끌어모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보고회에서 신세계프라퍼티는 콘텐츠의 창작과 소비가 동시에 이뤄지는 미디어클러스터가 결합된 자생적 테마파크를 제시했다.

 

또한 구상안에는 기존 테마파크 내 핵심 놀이기구의 선별적 도입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술을 활용한 새로운 체험형 디지털 즐길거리의 선도적 도입 초대형 디지털 스크린 등을 활용한 참여형 문화예술 엔터테인먼트 등이 함께 담겼다.

 

이에 화성시는 각종 인허가 및 행정지원에 힘을 보태겠다고 밝혔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정부와 경기도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10년간 표류하던 사업이 빠르게 정상화되어 매우 기쁘다, “디지털 미디어를 활용한 미래형 테마파크가 성공적으로 개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성국제테마파크는 지난해 1221일 서울지방국토관리청으로부터 송산그린시티 개발사업 실시계획 변경이 승인됨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와 신세계프라퍼티 간 토지매매계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보고회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서철모 화성시장, 오진택 도의원, 임영록신세계프라퍼티 대표, 윤명규 신세계 건설 대표 등이 참석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