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4개 특례시 시장, 특례 권한 확보 본격 착수

시장협의회 구성 및 공동간담회 개최 등 준비에 속도

가 -가 +

김진일
기사입력 2021-01-27

▲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 4개 특례시 시장들이 27일 열린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4개 특례시 시장 간담회’에서 특례시 추진 사항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경인투데이] 백군기 용인시장을 비롯해 4개 특례시 시장이 한자리에 모여 본격적인 특례 권한 확보에 착수했다.

 

용인시는 27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더스테이트 호텔 선유에서 백군기 시장과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허성무 창원시장 등 4개 특례시 시장이 함께 특례시 권한 확보를 위한 4개 특례시 시장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24개 특례시는 인구 100만 대도시에 특례시 명칭을 부여하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법률이 공포됨에 따라 특례 사무 발굴과 권한 확보에 공동 대응하기 위한 특례시 출범 공동 TF’팀을 구성했다.

 

지난 19일 수원시청에서 열린 첫 정례회의에는 실무자들이 참석해 공동 TF운영방향과 향후 간담회 일정에 대해 협의했다.

 

4개 특례시 시장들이 참여한 이날 회의에서는 특례시 추진상항과 계획을 공유했다.

 

(가칭)전국 특례시 시장협의회구성과 공동간담회 개최 등에 대해 논의하고 시장협의회 초대 대표회장으로 허성무 창원시장을 추대했다.

 

오는 3월 중 구성될 시장협의회는 4개 특례시 시장들이 주축으로 활동하며 특례시 관련 시행령 개정과 특례 확보를 위한 정부와의 교섭 등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다음달 중 열릴 공동간담회에는 4개 특례시 시장, 시의회 의장, 지역구 국회의원 등이 참여해 특례시 사무 공동 발굴 및 권한 이양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이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내년 1월 특례시가 성공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광역시에 준하는 특례 권한 확보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대한민국 행정의 미래인 특례시가 완성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