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공공기관 최초` 경기도주식회사,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

코로나19 여파로 주35시간 근무제 시범운영中…노사협의회서 최종 도입 결정

가 -가 +

김진일
기사입력 2021-09-08

▲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오른쪽 네 번째)와 노사협의회


[경인투데이] 경기도주식회사가 공공기관 최초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해 업무 효율성을 끌어올리고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 문화 확산에 앞장선다.

 

경기도주식회사는 8일 노사협의회를 열고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을 확정 지었다고 밝혔다.

 

앞서 회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교대 재택근무를 실시하고 현행 근로시간을 주 40시간에서 35시간으로 일시적으로 단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직원들은 사람들이 몰리는 출근시간을 피해 오전 10시 출근, 오후 6시 퇴근을 하고 있다.

 

다만 회사는 국내 대기업을 비롯해 많은 스타트업들이 노동시간을 OECD 선진국 수준으로 단축하는 데 동참하는 만큼, 공공기관 최초로 주 35시간 근무제를 도입해 선진 근무문화를 구축한다는 방침이다.

 

민간기업과 공공기관의 장점만을 모아 설립된 회사의 특성을 살려 임직원들의 균형 있는 삶을 보장하면서도, 스타트업의 자율성과 효율성을 극대화해 임직원들의 만족도를 끌어올린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또 경기도주식회사는 주 35시간 근무제 도입에 따른 우수 인재를 확보도 기대하고 있다. 일반 사기업 수준의 높은 연봉으로 인재를 영입할 수 없는 공공기관의 한계를 차별화한 복지로 보완한다는 구상이다.

 

이석훈 경기도주식회사 대표이사는 "코로나19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시작한 이후 임직원들의 삶의 질 개선 효과와 긍정적인 매출 성과가 있었다"며 "노사 간 신뢰가 가장 중요한 만큼 이번 주 35시간 도입이 회사 발전에 크게 기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우진 근로자위원은 "주35시간 도입은 조직을 더욱 유연하고 역동적이게 만드는 좋은 선례라고 생각한다"며 "모든 직원들이 만족할 만한 결과"라고 전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 경인투데이. All rights reserved.